홈 WHO "'우한 폐렴' 무증상 감염자도 전파 가능성 있다"
WHO "'우한 폐렴' 무증상 감염자도 전파 가능성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일명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관해 입을 열었다.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는 것. 이에 전 세계 공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어 조사가 좀 더 필요하다"면서도 "우리가 지금까지 현장에 있는 의료진으로부터 알아낸 것은 잠복기가 1∼14일이라는 점이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감염자가 어느 정도 수준의 증상을 보여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사람 간 전염은 베트남에서 한 건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우한 폐렴이 중국 내에서는 비상사태지만 중국 밖 지역에서는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이외 지역의 경우 확진자는 현재 45명이지만 사망자는 없는 상황인 점에 집중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할 경우를 준비해야 한다"며 WHO가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로서는 WHO가 감염 지역에 대피를 권고할지에 대한 확실한 입장은 없는 상태다.


한편 WHO에 따르면 현재(28일 기준)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사망자 106명을 포함해 4천428명으로 파악됐다. 그 외 지역에서는 13개국 45명으로 집계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