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확산에 공무원 전원 재택근무하라 명령한 홍콩 정부
'우한 폐렴' 확산에 공무원 전원 재택근무하라 명령한 홍콩 정부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한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른바 '우한 폐렴'이 폭발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홍콩 정부가 28일 모든 공무원들에게 재택근무를 명령했다. 


또 박물관과 도서관 등 공공 시설도 무기한 폐쇄하기로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긴급 업무를 제외한 모든 공무원이 재택근무를 할 것을 명령했다. 


홍콩 공무원 수는 17만6000여 명에 달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hanghai Disneyland Resort


홍콩 문화부는 29일 추가 통지가 있을 때까지 모든 스포츠센터와 공공 수영장, 박물관, 도서관 등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홍콩 디즈니랜드도 일시 폐쇄했다.


당국은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민간기업도 이와 비슷한 조치를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홍콩에 본사를 둔 기업들도 재택근무 혹은 춘제(春節·중국의 설) 휴가를 연장하는 방안을 내놓고 있다.


블룸버그는 홍콩과 베이징, 상하이에 있는 직원들에게 '추가 통지가 있을 때까지' 집에서 일할 것을 지시했으며, 중국 본토와 홍콩으로의 모든 출장을 취소시켰다고 SCMP는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 본토와 홍콩으로 출장 갔다가 미국 본사 등으로 돌아오는 직원은 2주 동안 원격 근무를 하도록 했다.


홍콩증권거래소의 일부 부서들도 추후 통보가 있을 때까지 재택근무를 허용했으며, 회계법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당초 28일까지였던 춘제 휴가를 오는 31일까지 연장했다.


이밖에 링크레이터스 등 홍콩의 주요 로펌과 일부 금융기업도 다음 주(2월9~10일)까지 직원들의 재택근무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