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시 교육청, '우한 폐렴' 확산에 서울 내 학교 '개학 연기·등교 중지' 권고
서울시 교육청, '우한 폐렴' 확산에 서울 내 학교 '개학 연기·등교 중지' 권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서울시 교육청이 신종코로나 확산에 대한 대응 조치로 서울권 관내 학교들에 '개학' 연기를 권고했다.


이미 개학한 학교에 대해서는 학생들의 등교 중지를 권고했다.


이에 학교장 재량에 따라 등교 여부가 결정 나게 된다.


28일 서울시 교육청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우한 폐렴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관내 학교에 개학 연기 및 등교 중지를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설 연휴를 지나면서 상황이 위중해졌다"면서 "상황에 따라서는 개학을 연기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 교육청의 이번 권고로 서울 시내 학교장들은 교육청 권고에 따라 개학 연기와 등교 중지 여부를 판단해 시행하게 된다.


학생이 자가 격리할 경우에도 출석으로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서울 소재 초등학교 600여 곳 가운데 79곳, 중학교 360여 곳 가운데 26곳, 고등학교 320곳 가운데 8곳이 28일 개학 예정이거나 이미 개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시 교육청은 지난 27일 관내 학교에 공문을 보내 이달 13일 이후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은 입국 후 2주간 학교에 나오지 말고 '자가 격리' 해달라고 지시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후 25일부터 27일까지 연달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