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자친구가 설 당일 효창동서 묻지마 흉기 난동으로 숨졌습니다"
"남자친구가 설 당일 효창동서 묻지마 흉기 난동으로 숨졌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설날 당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에서 길을 가던 한 커플이 공격을 당해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5일 오전 0시 55분께 용산구 효창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범인 A(53)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설 당일 길을 지나던 A씨는 B(30) 씨와 그의 여자친구 C씨와 부딪혔다.


이후 시비가 붙자 A씨는 근처 자신의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B씨의 가슴 등을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흉기에 찔린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C씨는 A씨에게 폭행당해 눈 주변이 함몰되는 등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시민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27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