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 우한 다녀온 학생들은 폐렴 증상 없어도 2주간 등교 금지
중국 우한 다녀온 학생들은 폐렴 증상 없어도 2주간 등교 금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내에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확진 환자가 네 명으로 늘어났고 하루 이틀꼴로 발생하고 있다.


국가는 최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샹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이나 교직원을 귀국일 기준 14일 동안 자가격리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지난 27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긴급 대책 회의를 연 교육부는 교육기관의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교육청은 앞서 20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반'을 확대 편성하고 시, 도 교육청 및 각급 학교에 감염병 대응 지침을 전파했다.


지침에 따르면 의심 증상자 및 중국 우한 등지에 다녀온 학생 및 교직원은 즉시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 관리 본부(1339)에 신고해야 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증상이 없더라도 13일 이후로 귀국한 학생 및 교직원은 귀국일 기준 14일 동안 자가 격리해야 하며 이 기간 동안은 출석으로 인정된다.


이후 교육 당국은 격리되는 학생이나 교직원의 현황을 파악해 지원 방안도 강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개학 후 학교에서는 기침 예절, 손 씻기 같은 감염병 생활 예방 수칙을 지도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