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종 폐렴 때문에 봉쇄된 우한 교민, 전세기 타고 한국 도착하면 2주간 격리된다"
"신종 폐렴 때문에 봉쇄된 우한 교민, 전세기 타고 한국 도착하면 2주간 격리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시스] 김지현 기자 = 정부가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중국 허베이성 우한시에 체류 중인 교민을 이송하기 위한 전세기 투입 여부를 28일 결정할 예정이다.


27일 총리실 관계자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는 28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우한 교민 전세기 이송 여부를 결정한다.


총리실은 이날 오후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들과 회의를 열어 전세기 투입을 통한 교민 귀국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Korea


정부는 교민을 이송하는 데 사용될 전세기 등 이송수단 운영 방안, 한국 도착 이후 교민 관리 방안 등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주우한총영사관이 수요 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지 교민 500여명 가운데 400명 이상이 전세기를 통한 귀국에 긍정적인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프랑스, 일본 등 각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원지이자 봉쇄 상태에 있는 우한에서 자국민들을 본국으로 데려오는 방안을 적극 추진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Kore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