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빵순이 지갑 소매치기(?) 해버리는 뜌레쥬르서 대박난 꿀맛탱 '1천원대 치즈호떡'
빵순이 지갑 소매치기(?) 해버리는 뜌레쥬르서 대박난 꿀맛탱 '1천원대 치즈호떡'

인사이트Instagram 'tous_les_jours_myeonmok'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달콤한 꿀과 촉촉한 빵 그리고 고소한 체다치즈까지 한 번에 모두 먹을 수 있는 음식이 등장했다.


맛은 물론 가격까지 착해 많은 사람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뚜레쥬르의 치즈 방앗간이 그 주인공이다.


뚜레쥬르의 많은 빵 중 최근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는 치즈 방앗간은 겉보기엔 일반 호떡과 같이 생겼다.


치즈 방앗간의 비주얼은 볼품없지만 그 안에 콕콕 박혀있는 체더 치즈는 먹는 순간 매력적인 중독성에 계속 손이 가게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bang_hyojin'


겉에 달콤한 꿀을 토핑한 치즈 방앗간은 안에 들어있는 체더 치즈와 꿀이 환상적인 조합을 보여주면서 '단짠'의 정수를 보여준다. 


시식 코너에 있던 치즈 방앗간의 맛을 보는 순간 계산대 앞에서 봉투에 빵을 담고 있는 당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치즈 방앗간의 장점은 맛뿐 아니라 개당 1천 원밖에 하지 않는 착한 가격이다. 매장에서는 3개입 한 세트를 3천 원에 판매하고 있다.


체더치즈를 좋아하거나 먹는 행복을 느끼고 싶은 사람이라면 당장 뚜레쥬르로 향해 치즈 방앗간을 구입하자.


다른 빵은 쳐다도 보지 않는 자신의 모습에 의아함을 느낄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ouslesjours_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