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하하호호 즐거운 출근 시작"···연휴 끝나는 내일(28일) 비 그치고 흐린 하늘 이어진다
"하하호호 즐거운 출근 시작"···연휴 끝나는 내일(28일) 비 그치고 흐린 하늘 이어진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4일밖에 되지 않아 짧기만 했던 설 연휴가 벌써 끝나버렸다.


내일(28일)은 일상으로 돌아가야 하는 우리들의 마음처럼 흐린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에 내리던 비는 전라도를 시작으로 차차 멈출 것으로 예상되며 내일 낮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내일까지 예상되는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상 동해안·제주도 30~80㎜ (제주 산지 150㎜ 이상), 경상도·울릉도·독도 20~60㎜, 전라도 10~40㎜,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 5~20㎜ 정도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5~30㎝, 경북 북동 산지 1~5㎝, 강원 내륙 1㎝ 내외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에서 7도, 낮 최고기온은 6도에서 11도 사이에 머물며 전국 대부분이 평년보다 최대 10도가량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양호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전국의 대기순환이 원활해지고 비와 눈으로 대기가 깨끗해지면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역에서 '좋음' 단계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8일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 제주도에 많은 비가 내리고, 강원 산지에는 눈이 높게 쌓일 수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에서 최고 2.0m, 남해상에서 최고 5.0m, 동해상에서 최고 7m까지 일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태양을 삼켜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