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강원도 원주서 '한국 아기' 우한 폐렴 증세 보여 '긴급 격리'
강원도 원주서 '한국 아기' 우한 폐렴 증세 보여 '긴급 격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이영성 기자, 음상준 기자 = 한국 국적의 영아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자로 분류돼 27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격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원주시 한 보건소 관계자는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어린 아이 의심자가 발생해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서 격리됐다"며 "이 병원도 격리병실과 음압시설을 갖췄지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옮겨질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 관계자는 이어 "아직 의심자이기 때문에 검체 결과가 나오기까진 시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현재 응급실을 폐쇄한 상태다. 병원 관계자는 "현재 응급실 문을 닫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 의심자는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