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3번째 환자의 이동 경로에 가셨다면 지금 당장 1339로 신고해주세요"
"우한 폐렴 3번째 환자의 이동 경로에 가셨다면 지금 당장 1339로 신고해주세요"

인사이트네이버 지도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를 가진 남성이 사람이 많은 여러 곳을 다닌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6일 국내에서 세 번째로 확인된 우한 폐렴 확진자가 격리되기 전 서울시 강남구, 고양시 일산서구, 한강 등을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54세 한국인 남성으로 지난 20일 거주하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일시 귀국했지만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어 격리되거나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되진 않았다.


한국에 들어온 이 남성은 지난 22일 개인 렌터카로 서울 강남구에 있는 '글로비 성형외과'에서 치료를 받는 지인의 진료에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근처에 위치한 '호텔뉴브'에서 휴식을 취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보건당국에 따르면 다음 날 이 남성은 점심쯤 한강에 산책하러 나가 한강 변에 있는 'GS 한강잠원 1호점'에서 물건을 샀고 이후 강남구 역삼동과 대치동 일대 음식점에서 밥을 먹었다.


다음날인 24일 점심때쯤 이 남성은 22일 들렸던 '글로비 성형외과'에 다시 방문했고 오후에는 일산에 위치한 음식점과 카페를 이용한 뒤 근처 모친의 자택에서 머물렀다.


바이러스가 퍼지며 급격하게 몸이 안 좋아진 이 남성은 25일 오전에 질병관리본부에 직접 신고했다. 이후 일산에 있는 '명지병원'에 이송되어 검사를 진행했고 어제(26일) 확진으로 판명되어 격리조치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남성이 현재까지 74명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했으며 이동 경로 중 연휴 기간 운영 중인 의료기관, 호텔, 일부 음식점 등은 접촉자 조사 및 소독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보건당국은 우한 폐렴 증상이 의심되거나 해당 바이러스를 가진 사람과 접촉한 것으로 추측된다면 보건소나 질병관리 콜센터 '133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중국 의료포털사이트 딩샹위안에 따르면 27일 오전 9시 기준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2762명, 사망자는 80명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벌써 4번째 우환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하는 등 우한 폐렴에 대한 위험이 증가하는 추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