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내서 중국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 환자 발생했다
국내서 중국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 환자 발생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에서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이후 26일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같은 날 이 환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오늘(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판정을 받았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와 함께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하고 모니터링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27일 기준 총 4명이다. 지금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며, 검사를 받는 1명 외 56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 해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입국 후 증상 발생되는 사례들은 관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에서 진료 후 격리조치 되고 있다"면서 "중국 우한시 등 후베이성 방문 이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대외 활동을 최소화하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의료기관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