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트와이스 나연 스토커 "내가 채영 번호 유출했다...난 잘못 없어"
트와이스 나연 스토커 "내가 채영 번호 유출했다...난 잘못 없어"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트와이스 나연의 스토커로 알려진 인물이 자신이 채영의 휴대폰 번호를 퍼뜨렸다고 주장했다.


지난 26일 트와이스 멤버 채영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아무 말 없이 물러 서주기를 바라며 때를 기다리기엔 한계인 것 같습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아무 의미 없을 수도 있는 숫자 11개가 배려와 존중이 없는 한 사람을 통해 인터넷에 올라온 순간, 제 휴대폰은 온갖 전화와 문자로 도배되었고 제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수고를 겪고 있습니다"라며 핸드폰 전화번호 유출로 고통받고 있음을 밝혔다.


이어 채영은 "전 이러한 문제에 쉽게 흔들리는 사람이 아니다. 부끄러운 행동이라는 걸 알려주고 싶을 뿐"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그 가운데, 채영의 개인 전화번호를 유출시켰다고 주장하는 독일 국적의 누리꾼이 자신에게는 잘못이 없다고 밝혀 팬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해당 누리꾼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난 아무도 괴롭히지 않았고, 채영을 귀찮게 하지 않았다. 난 좋은 의도로 팬들에게 번호를 퍼트렸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마치 내 잘못처럼 들리도록 만들고 있다. 너의 행동에 대해 생각해봐라"라며 채영이 자신에게 잘못을 떠넘기고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한편, 해당 독일인은 과거 나연을 스토커 한 인물로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바 있다.


그는 지난 1일 트와이스와 같은 비행편에 탑승해 나연에게 지속적으로 접근하는 등 소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에도 그는 자신에게 잘못이 없으며 오히려 직원들의 과잉진압이 있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인사이트Twitter 'YoshTG'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