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역사상 첫 우승 노리는 김학범호, 사우디와 전반전 0대0 종료
역사상 첫 우승 노리는 김학범호, 사우디와 전반전 0대0 종료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역사상 첫 우승을 노리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이 0대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26일(한국 시간) U-23 축구 대표팀은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펼치고 있다.


이날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을 원톱으로 내세웠고, 2선에는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를 배치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원두재와 김두현이 맡았고, 포백 라인은 이유현, 이상민, 정태욱, 강윤성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 대표팀은 선제골을 넣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아쉽게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특히 전반 막판 정우영이 얻은 골 찬스가 아쉬웠다. 정우영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 위로 벗어나고 말았다.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간 한국 대표팀은 선제골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실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하며 후반전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경우 사상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쾌거에 이어 한국 축구 최초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