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친구·오빠·형으로 살고 싶다"···'IMJMWDP' 대표직 사임 선언한 스윙스
"친구·오빠·형으로 살고 싶다"···'IMJMWDP' 대표직 사임 선언한 스윙스

인사이트YouTube 'Swings'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국내 힙한신을 대표하는 레이블 저스트뮤직, 인디고뮤직, 위더플럭을 이끌어오던 래퍼 스윙스가 대표 자리를 내려놓는다.


26일 스윙스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IMJMWDP CEO 자리 내려놓게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스윙스는 "오늘부로 IMJMWDP CEO 자리를 드디어 내려놓게 됐다"라고 깜짝 고백했다.


'IMJMWDP'는 스윙스가 운영하고 있는 세 개의 레이블을 칭하며, IM은 인디고뮤직, JM은 저스트뮤직, WDP는 위더플럭을 뜻한다.


인사이트YouTube 'Swings'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저스트뮤직에는 기리보이, 한요한, 블랙넛, 씨잼 등이 속해있으며, 인디고뮤직에는 키드밀리, 영비, 저스디스, 노엘 등이 활약 중이다. 


스윙스는 "음악과 제가 멀어져 갔고 급변하는 과정들이 건강하지만은 않았던 것 같다"라며 "얻는 것엔 감사하지만 잃어가는 것이 두려웠고 이대로 갔다가는 모든 것이 의미 없어질 것 같았다"라고 대표직을 내려놓는 이유를 전했다.


또 그는 "저도 특이한 방식의 경영을 해왔다"면서 "이제 대체자는 알아서 하겠다. 동생들에게 동기를 꺼내는 형, 오빠로는 여전히 존재하겠지만 그들의 사장보다는 친구, 오빠, 형의 모습으로 살고 싶다"고 고백했다.


준비한 글을 읽으며 눈시울을 붉힌 스윙스는 "글을 쓰다 보니까 약간 눈시울이 붉어졌는데 아까 많이 울었다. 지금은 안 울 것이다. 다른 사업들은 열심히 진행하고 너무 사랑한다. 그래서 현재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다. 지켜봐 준 사람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정말 너무 영광이었다. 앞으로도 더 솔직하고 더 심장이 따뜻한 인간과 음악인과 운동인이 되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스윙스는 "앞으로 IMJMWDP 안에서는 사장님, 대표님, 보스라고 더 이상 안 불러도 된다. IMJMWDP 너무 사랑한다. 진짜 좀 미련이 남는데 너무 감사하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YouTube 'Swing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