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홍콩 다녀온 아내가 거품 물고 죽었다"···'우한 폐렴' 예고했단 말 나오는 전염병 영화 '컨테이젼' 예고편
"홍콩 다녀온 아내가 거품 물고 죽었다"···'우한 폐렴' 예고했단 말 나오는 전염병 영화 '컨테이젼' 예고편

인사이트영화 '컨테이젼'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중국에서 발원한 치명적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 세계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어 사람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한국에도 이날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를 제외한 국내 의심 환자도 32명이나 있는 상황이다.


치사율이 4%나 되는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높아지면서 지난 2011년 개봉한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컨테이젼'이 재주목 받고 있다.


우한 폐렴을 예고한 영화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컨테이젼'은 단 한 번의 접촉으로도 사망에 이르게 하는 원인 불명의 바이러스 때문에 수천만 명이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을 그린다.


인사이트영화 '컨테이젼'


홍콩 출장을 갔다가 미국으로 돌아온 아내 베스(기네스 팰트로 분)가 발작을 일으키다 거품을 물고 사망하고, 그녀의 아들마저 곧 죽고 만다.


얼마 지나지 않아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같은 증상으로 사망한다.


일상생활의 접촉을 통해 쉽게 이뤄진 전염은 수백 명에서 수백만 명, 수천만 명으로 늘어나고,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한 공포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빨리 퍼진다.


결국 이 바이러스는 미국에서만 250만 명 이상을 죽인다.


미국 질병통제센터의 치버 박사(로렌스 피시번 분)는 경험이 뛰어난 박사(케이트 윈슬렛 분)를 감염 현장으로 급파하고 세계보건기구의 오란테스 박사(마리옹 꼬띠아르 분)는 최초 발병 경로를 조사하기 위해 홍콩으로 간다.


인사이트영화 '컨테이젼'


이 가운데 진실이 은폐됐다고 주장하는 프리랜서 저널리스트(주드 로 분)가 촉발한 음모론의 두려움은 그가 운영하는 블로그를 통해 원인 불명의 전염만큼이나 빠르게 세계로 퍼져나간다.


시민들은 살기 위해 점점 폭력적으로 변하고, 범죄가 증가한다.


감염자보다 더 빨리 늘어나는 사회 혼란이 모두를 좌절하게 만든다.


'컨테이전'은 귀신이나 괴물 같은 허구의 대상 때문에 느껴지는 공포가 아니라, 진짜 죽을 수도 있다는 현실적인 공포를 그려 온몸에 소름을 돋게 한다.


인사이트영화 '컨테이젼'


영화 속 원인 불명의 바이러스가 퍼져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사람들의 끔찍한 모습이 우한 폐렴 발원지인 현재 중국의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 


최근 중국의 현지 간호사로 추정되는 한 남성은 "진실을 전하고 싶다. 중국에서 9만명이 우한 폐렴에 감염됐다"며 전 세계에 위급 상황임을 알렸다.


우한 폐렴 이슈와 함께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컨테이젼'의 내용이 궁금하다면 하단의 예고편 영상을 통해 간략하게나마 확인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컨테이젼'


YouTube '달빛뮤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