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발열·기침 증상 없는 '우한 폐렴' 감염자 발생···전염 가능성 증가
발열·기침 증상 없는 '우한 폐렴' 감염자 발생···전염 가능성 증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무증상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발열, 기침, 근육통 등의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이 없는 감염 사례가 보고된 것이다.


이 같은 수수께끼 환자들이 '우한 폐렴'의 전파원이 될 수도 있어 우려를 키우고 있다.


지난 25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인 위안궈융(袁國勇) 홍콩대 교수 등은 최근 의학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우한 폐렴 변종이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를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orld of buzz


이번 연구는 지난 10~15일 홍콩대학 선전병원에 입원한 일가족 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일가족 중 6명이 우한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광둥성 선전에서 후베이성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그중 10살 소년은 겉으로 보기에는 아무런 증상이 없었지만, 부모가 불안한 마음에 검사를 요구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한 결과 이 소년의 폐에서 우한 폐렴 증세가 관측됐다는 것이다.


인사이트Xinhua


또 확진 판정을 받은 다른 가족 구성원 2명도 처음 병원에 올 때는 열이 없었다고 알려졌다.


열, 기침 등 자각 증상이 나타나지 않다가 폐석회화만 진행돼 호흡곤란으로 사망하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무증상 감염이 가능해 보이는 만큼 가능한 한 빨리 환자를 격리하고 접촉자 추적조사 등을 실시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수수께끼 같은 환자들이 우한 폐렴 전파원이 될 수 있다"고 추가 연구 필요성을 언급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