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늘(26일) 밤 9시 30분, 사우디아라비아 상대로 역사상 '첫 우승' 노리는 U-23 축구 대표팀
오늘(26일) 밤 9시 30분, 사우디아라비아 상대로 역사상 '첫 우승' 노리는 U-23 축구 대표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김학범호가 한국축구 최초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오늘(26일) 밤 9시 30분(한국 시간) 대한민국 U-23 축구 대표팀은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사상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낸 것이다.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티켓을 이미 얻었지만, 한국은 최종목표를 우승으로 두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아시아 최강을 자부하는 한국이지만 아직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없어 항상 아쉬움을 더했다.


이번 대회에서 U-23 축구 대표팀과 코치진 모두 '우승'만 바라보고 있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전을 마친 뒤 인터뷰를 통해 "우선 1차 목표인 올림픽 본선을 확정 지었다"며 "2차 목표인 우승을 향해 계속 달려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오세훈은 "2위는 누구도 기억해주지 않는다"며 "꼭 1위 해서 팬들에게 좋은 선물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2020년 새해 초에 열린 한국 축구의 첫 대회에서 최초 우승을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Instagram 'seungwon_jeong'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