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설날, 귀성·귀경길 오전부터 고속도로 꽉꽉 막혀 서울→부산 7시30분 걸린다
설날, 귀성·귀경길 오전부터 고속도로 꽉꽉 막혀 서울→부산 7시30분 걸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스1] 김도용 기자 = '민족대명절' 설날인 25일 전국의 고속도로는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정체가 극심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이 설 당일로 가장 많은 교통량을 예상했다. 귀성방향의 정체는 오전 9~10시에 시작돼 오후 3~4시에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11시에서야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귀경방향 정체 역시 오전 9~10시부터 시작, 오후 3~5시에 가장 혼잡하다가 26일 오전 2~3시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성묘, 친지 방문 등 귀성과 귀경이 혼재하며 귀성은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귀경은 오전부터 26일 밤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뉴스1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기준으로 승용차로 서울에서 각 지역 주요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30분 △울산 7시간 △강릉 3시간분 △양양(남양주 출발) 2시간30분 △대전 2시간50분 △광주 5시간 △목포 5시간분 △대구 4시간50분이다.

반대로 지역 주요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20분 △울산 6시간50분 △강릉 2시간50분 △양양(남양주까지) 2시간20분 △대전 2시간40분 △광주 5시간50분 △목포 6시간10분 △대구 5시간30분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오전 9시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서초~반포 구간 6㎞, 부산방향 한남~반포 구간 2㎞, 망향휴게소~천안 5㎞ 부근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경인고속도로 서울방향의 신월 부근 2㎞에서도 차들은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또한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의 서창분기점~월곶분기점 부근 3㎞, 용인 휴게소 1㎞에서도 차들이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 서울 방향의 금천 2㎞, 목포방향 서평택부근~서해대교 4㎞에서도 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도로는 성묘차량으로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도 구리방향 서하남부근~서하남 3㎞, 중동~송내 3㎞, 일산방향 장수~송내 2㎞, 토평~상일 4㎞ 등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이 604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가는 차량은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48만대로 예상된다.


한편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0시부터 26일 밤 12시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통행료를 면제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