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두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택시기사 등 '69명'과 밀접 접촉했다
두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택시기사 등 '69명'과 밀접 접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중국서 발발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인된 국내 두 번째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69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오전 확인된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55세 남자, 한국인)의 1차 동선 및 접촉자 파악 결과 69명과 접촉한 내용을 질병관리본부는 공개했다.


해당 환자는 지난해 4월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 중이었으며, 이달 10일 목감기 증상을 처음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한 뒤 22일 중국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입국 검역 과정에서 발열(37.8도)가 확인돼 보건당국의 검역 조사를 받은 이 환자는 당시 호흡기 증상이 없어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됐었다.


그러나 23일 해당 환자는 인후통이 심해져 관할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했고, 중앙역학 조사관이 검사를 한 결과 24일 오전 국내 '우한 폐렴' 두 번째 환자로 확정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공항에서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했고, 이후 자택에서만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에 택시기사를 포함해 이 환자와 접촉한 기록이 있는 이는 총 69명으로 항공기 내 환자 인접 승객 등 56명, 공항 내 직원 4명, 아파트 엘리베이터 동승자 1명, 보건소 직원 5명, 가족 2명 등이다.


1차 조사에 따른 것으로 접촉자는 추후 증가할 수도 있는 실정이다.


현재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증상 유무 등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으며, 증상 여부와 관계 없이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2주간(14일) 능동감시가 이뤄질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