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돈 빌려 간 거 아니고 뺏어간 거잖아"···과거 '일진설' 폭로 나온 유튜버 하늘
"돈 빌려 간 거 아니고 뺏어간 거잖아"···과거 '일진설' 폭로 나온 유튜버 하늘

인사이트YouTube 'Ha Neul오늘의 하늘'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직원 갑질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하늘이 학창 시절 일진이었다는 논란에 다시 직면했다.


해당 논란은 하늘과 학교를 같이 다녔다고 밝힌 SNS 이용자에 의해서 불거졌다. 이에 관해 하늘은 별도의 입장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최근 각종 SNS에는 유튜버 하늘이 일진이었다는 폭로 글이 퍼지고 있다. 하늘과 같은 학교 졸업장을 사진으로 찍어 인증한 SNS 이용자 A씨는 하늘의 과거에 대해서 폭로했다.


A씨에 따르면 하늘은 과거 학생들의 돈을 뺏고 비행을 일삼는 소위 '일진'으로 불리는 학생이었다. A씨 역시 하늘에게 돈을 뺏긴 경험이 있었으며, 그에게 욕설과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aneulina'


A씨는 과거 Comedy TV '얼짱 시대'에 출연한 하늘이 '빌린 돈'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참을 수 없어 글을 쓴다고 밝혔다. 


그는 "내 돈 빌려 간 거 아니고 뺏어간 거잖아. 한두 번도 아니었잖아. 너 복도에서 지나가는 애들 어깨빵하고 야리고 갔고 나는 너 때문에 다른 친구들한테 비웃음도 사봤는데···"라고 했다.


이어 그는 "너랑 너희 친구들 근처 초등학교에서 담배 피우는 것 때문에 운동하러 그 초등학교 운동장 돌고 오겠다는 엄마를 발려야 했다"며 "한 번은 노래방을 갔는데 방 안에서 담배 피우고 있기에 놀라서 보고 있었는데 '뭘 꼬라보냐'며 들은 욕은 아직도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물론 너는 이것도 기억이 안 나거나 거짓이라고 하겠지. 네 회사 리뷰 그리고 전 직원이라는 사람이 이야기한 것들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말한 것처럼"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일개 직장인인 내가 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서 글 써봐. 저런 말은 하지 말지 그랬어"라는 말을 끝으로 글을 마쳤다.


한편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다만, 삭제 이후 폭로 글을 적은 SNS 이용자가 "글이 생각보다도 더 빨리 퍼졌고 당사자에게 연락이 와서 직접 이야기 중"이라며 "글은 지금 내리겠다"라는 말과 함께 삭제해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