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늘(24일)부터 연휴 동안 고즈넉한 분위기 느끼기 좋은 '경복궁' 무료 관람할 수 있다
오늘(24일)부터 연휴 동안 고즈넉한 분위기 느끼기 좋은 '경복궁' 무료 관람할 수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kigarden'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설 연휴에 특별한 계획이 없거나 색다른 경험을 즐기고 싶다면 모두 주목하자.


당신의 황금연휴를 좀 더 낭만적인 날로 기억되게 해줄 특별한 장소를 소개할 테니 말이다.


최근 문화재청은 24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서울 시내 주요 고궁과 왕릉 등을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무료 관람 장소는 4대 궁(경복궁, 덕수궁, 창덕궁, 창경궁)과 종묘, 조선왕릉 등이 해당한다.


인사이트Facebook '서울시' 


각 장소들은 옛 정취를 그대로 간직한 품격있는 공간으로, 고즈넉함과 로맨틱함이 공존해 가족들은 물론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도 사랑받는다.


더군다나 이번 설에는 민족 대명절인 만큼 다채로운 행사들이 많이 준비됐다.


우선 경복궁의 경우 25일 오후 2시 수문장 교대 의식을 마친 후 관람객들에게 세화(복을 주는 그림)를 나눠줄 예정이다.


덕수궁에서는 제기차기와 투호 등 전통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행사가 마련돼 남녀노소 함께 즐기기 딱 좋다.


인사이트Instagram 'bella_jini_'


평소 예약제로 운영되던 종묘 또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어 다양한 프로그램에 마음껏 참여가 가능하다.


경복궁 관람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창덕궁 관람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 덕수궁과 창경궁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야간에 방문하면 달빛이 내려앉은 고요한 궁의 절경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이번 명절에는 바쁜 일상 속 홀로 시간이 멈춘 듯 우직한 고궁에서 편안하게 힐링을 누려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Instagram 'hyang._.roda'


인사이트Instagram '__hh__1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