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연휴 첫날인 내일(24일), 숨쉬기도 힘든 '미세먼지' 폭탄 몰려온다
연휴 첫날인 내일(24일), 숨쉬기도 힘든 '미세먼지' 폭탄 몰려온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연휴의 첫날이자 금요일인 내일(24일)은 미세먼지가 짙게 깔릴 전망이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자체 발생한 미세먼지에 더해 중국발 미세먼지가 유입돼 대기 질이 더 악화되겠다.


수도권과 충청권, 호남권 등에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모두 '나쁨' 수준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서·대구는 오전에 '나쁨' 수준을 보이고 차츰 좋아질 전망이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날씨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고,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동풍의 영향을 받아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동해안에는 밤까지 최대 5cm의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0도, 대전 0도, 대구 2도, 부산 7도, 전주 2도, 광주 4도, 청주 0도, 춘천 -3도, 강릉 4도, 제주 9도, 울릉도·독도 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9도, 대전 10도, 대구 13도, 부산 14도, 전주 11도, 광주 13도, 청주 9도, 춘천 9도, 강릉 6도, 제주 13도, 울릉도·독도 5도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24일) 강원 산지에는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비나 눈이 얼어붙어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