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알고보니 대한민국 1%의 유전자 가진 시베리아계 한국인이었던 이동욱
알고보니 대한민국 1%의 유전자 가진 시베리아계 한국인이었던 이동욱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대한민국에서 잘생긴 남자 배우를 꼽으라면 늘 빠지지 않는 이동욱.


그가 이렇게 잘생길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드디어 밝혀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욱토크)'에서는 법의학자인 서울대학교 유성호 교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이동욱은 자신의 DNA 검사를 의뢰했다. 유 교수는 서울대 법의학 교실 이완영 교수팀과 함께 그 검사를 실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검사 결과는 다소 충격적이었다. 이동욱의 아버지 쪽 유전자에서는 전형적인 한국계 유전자가 나왔다.


그러나 이동욱의 어머니 쪽의 유전자 정보를 알 수 있는 미토콘드리아 검사에서는 시베리아인의 유전자가 발견됐다.


유 교수는 "대한민국의 1%도 나오지 않는 유전자다"며 "북방계 코랴크인, 하카스인의 유전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실제 이동욱의 이목구비와 피지컬은 서양인과 매우 흡사한 모습이었다.


이동욱 역시 코랴크인의 사진을 보며 "저랑 닮았는데요?"라며 깜짝 놀라 했다.


이어 유 교수는 이동욱의 신체나이가 실제 나이 39세보다 어린 32세라고 알리며 이동욱을 만족시켰다.


한편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Naver TV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