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바이에른 뮌헨' 출신 정우영 대신 선발 출전해 '결승골' 꽂아넣은 김대원
'바이에른 뮌헨' 출신 정우영 대신 선발 출전해 '결승골' 꽂아넣은 김대원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정재민 기자 = 김학범호에 또 새로운 에이스가 나타났다. 이번엔 김대원이 돋보이는 경기력으로 김학범 감독의 믿음에 부응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22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에서 김대원과 이동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년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아울러 대회 사상 첫 우승에도 도전하게 됐다. 상대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누른 사우디아라비아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김대원은 지난 19일 열린 요르단과의 8강전 이후 두 경기 연속 선발로 출전해 왼쪽 측면을 누볐다.


호주의 '측면 뒷공간'이 약점이라던 윙어 엄원상의 말대로 한국은 이날 김대원과 엄원상을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전반 초반에는 U-20 월드컵 준우승 멤버 엄원상과 오세훈이 주도했다.


특히 오세훈은 전반 24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받은 뒤 공을 뒤로 몰고 가다 순식간에 왼발 터닝슛으로 연결하며 호주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중반 이후에는 김대원이 빛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한국은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계속해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세차례나 강타하는 등 좀처럼 골을 뽑지 못했다. 지난 요르단전 찬스 때 골을 넣지 못해 어려운 경기를 펼친 만큼 선제골이 절실했다.


김대원은 이날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 코너킥 상황에서의 크로스뿐 아니라 슈팅도 적극적으로 때렸다. 전반 추가 시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위협적인 오른발 중거리슛을 때리며 영점을 잡았다.


후반 시작과 함께 첫 번째 슈팅을 기록한 것도 김대원이었다. 김대원은 오세훈이 머리로 떨궈준 공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이어진 코너킥에서는 정태욱의 머리에 정확히 크로스를 올려줘 찬스를 만들었다.


JTBC


결국 김대원이 고대하던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11분 이유현이 오른쪽 측면을 허문 뒤 때린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이를 왼발 다이렉트 슛으로 마무리한 것. 이 과정에서 김대원의 침착함이 빛났다.


이후 김대원은 한층 여유로운 경기 운영 능력을 선보였다. 측면에서 무리하게 돌파를 하기보다 볼을 지켜내며 패스 플레이를 펼쳤고, 역습 상황에서는 자신의 빠른 스피드와 개인기를 활용한 돌파로 상대를 위협했다.


이후 김대원은 후반 42분 김태현과 교체 아웃됐다. 관중들은 그가 그라운드를 빠져나올 때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