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일(23일) 날씨 미쳐 날뛰어 한낮 '10도'까지 오른다
내일(23일) 날씨 미쳐 날뛰어 한낮 '10도'까지 오른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설을 하루 앞둔 내일(23일)은 오전까지는 대부분 지역에 비나 눈이 내리다가 낮부터 서서히 그칠 전망이다.


그러면서 한낮 기온은 영상 10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여 평년에 비해 따뜻한 겨울 날씨가 되겠다.


22일 기상청은 "내일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벗어나겠다"면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제주도를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흐리고 비 또는 눈이 오다가 낮부터 차차 그치겠다"고 전망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60mm, 남해안 10~40mm, 전라도와 경남, 경북 남부는 5~20mm, 충청도와 경기 남부, 강원 남부, 경북 북부는 5mm 안팎이다. 강원 남부 산지는 1cm 미만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바람이 강하게 불고 천둥 번개 치는 곳도 있겠다. 비나 눈이 오는 곳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 미끄러운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할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2도, 수원 2도, 춘천 영하 1도, 청주 4도, 대전 4도, 광주 7도, 대구 5도, 부산 10도, 제주 12도 등으로 예측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낮 최고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9도, 수원 11도, 춘천 10도, 청주 11도, 대전 11도, 광주 12도, 대구 11도, 부산 13도, 제주 13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이 '좋음'∼'보통'을 나타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오전에는 남해상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고 바람도 초속 10~16m로 강하게 불겠으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0.5~2.5m 높이로 일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