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번 생 끝났다는 이국종, 설 명절 지나고 아주대 외상센터 '사표' 쓴다
이번 생 끝났다는 이국종, 설 명절 지나고 아주대 외상센터 '사표' 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주대병원 측과 갈등을 빚은 이국종 교수가 다음 달 첫 출근날, 공식적으로 사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이 교수의 동료인 정경원 외상센터 과장은 "이 교수와 병원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며 "다음 달 3일 출근하자마자 병원 측에 사임계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앞서 이 교수는 언론을 통해 센터장 사의 의사를 밝혔지만 공식적 절차로 진행하지는 않아 갈등이 봉합될 경우 '해프닝'으로 지나갈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이 교수가 병원 측에 사의를 표명 날짜까지 구체적으로 알려주면서 이 교수의 센터장 사임은 기정사실화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외상센터 측은 이 교수의 사임이 최근 불거진 욕설 파문 때문이 아니라 오래 누적된 갈등에 따른 예상된 수순이라고 전했다.


정 과장은 "병원과의 갈등이 최근 불거진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병상과 인력 문제는 2016년 센터 설립 초기부터 이어져 온 해묵은 갈등"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병원과 실랑이가 벌어질 때마다 이 교수는 본인이 물러나야겠다는 언급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향후 이 교수의 부재로 인해 나타날 센터 운영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인사이트뉴스1


정 과장은 "당장 닥터헬기만 해도 이 교수가 도입부터 현재까지 이끌어왔고 최근 인력 부족 문제로 인한 의료진의 탑승 불가 방침도 이 교수가 세웠다"고 말했다.


닥터헬기는 지난해 11월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이후 두 달 째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가 지난 21일 경기도가 운항 재개 방침을 밝혔지만 이 교수와 외상센터 의료진들이 헬기 탑승을 거부해 사실상 운항이 불가능한 상태다.


그는 이어 "향후 언제 다시 운항할지 모르지만 운항한다고 해도 이 교수가 있을 때와는 여러 면에서 다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닥터헬기뿐만이 아니라 외상센터 자체를 이 교수가 세웠고 여기까지 끌어왔는데 이렇게 물러나게 되면 당연히 남은 의료진들의 사기도 떨어질 것"이라며 "예산, 병실 부족 문제 등을 둘러싼 병원 측과의 줄다리기에서도 앞으로는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한편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 간의 갈등은 지난 13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등 욕설하는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보도되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최근 끝난 해군 훈련에 참여한 이 교수는 이달까지 해군 파견 상태이며 다음 달 3일 병원에 복귀한다.


병원 측은 이번 갈등에 대해 "현재로서는 내놓을 입장이 따로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국종외상치료전문병원 설립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다음 달 13일까지 진행하는 해당 청원은 현재 1만8천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