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감기인 줄 알았는데 목 찢어질 듯 아프고 열나면 '중국 폐렴'일 수 있으니 당장 병원 달려가야 한다
감기인 줄 알았는데 목 찢어질 듯 아프고 열나면 '중국 폐렴'일 수 있으니 당장 병원 달려가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된 중국 폐렴의 확산이 심상치 않다.


22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중국 내 중국 폐렴 확진자는 총 309명이다.


의학적으로 관찰해야 하는 의심 소견 환자가 900여 명이나 있어 추가 확진자가 계속해서 등장할 것이라 우려된다.


피해는 계속해서 심각해지고 있다. 21일에만 추가 사망자가 3명이 발생해 현재 총 6명이 사망했다. 지난 20일 한국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2일 중앙일보는 중국 폐렴에 걸려 23일 동안 투병 생활을 한 중국인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매체에 따르면 초기엔 감기라 여길 정도의 평범한 감기 증상들이 발생했다. 발열이 시작되고 머리가 어지럽고 두통이 발생하기 시작했으며 마른 기침이 계속됐다.


하지만 숨 쉬는 것이 계속해서 힘들어졌고 음식을 먹으면 목이 찢어질 듯 아프기 시작했다.


체온은 어느새 39도로 올라갔고 혈중 산소포화도가 하락해 인공호흡기를 착용할 수밖에 없었다.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 폐렴의 무서운 점은 바로 증상이 심해지기 전엔 평범한 감기와 같다는 점이다. 가벼운 발열과 기침으로 시작되기 때문에 단순 감기로 여길 수 있다.


증상이 심해질 경우 체온이 39도에서 40도까지 오를 수도 있다. 폐렴 증상 중 하나인 호흡 곤란 증상도 보인다.


감기약을 먹고도 기침이 줄지 않고 열이 계속된다면 중국 폐렴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증상이 심해질 경우 상당히 위험해질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증상이 발생했을 때 조기에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기침, 발열이 발생하면 지체 없이 병원으로 향하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중국 보건 당국은 중국 폐렴이 사람 간 전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철저한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보건복지부는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 외출 후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기, 마스크 쓰기 등 예방을 철저히 할 것을 권고했다.


특히 중국 우한시 인근을 방문한 뒤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발생했다면 24시간 운영되는 질병관리본부 1399콜센터와 즉시 상담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