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종일 '집안일+육아' 했는데 구박하는 함소원에 걸레 던지고 또 '가출'한 진화
종일 '집안일+육아' 했는데 구박하는 함소원에 걸레 던지고 또 '가출'한 진화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아내의 맛' 진화가 아내 함소원의 잔소리에 집안을 벗어나는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긴장감을 안겼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중국에서 새해를 맞이하고 서울에 도착한 함소원, 진화는 집안 청소 문제로 부부 싸움을 겪었다.


함소원이 출근하고 집에 홀로 남은 진화는 육아와 집안일에 시달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진화가 청소기를 돌리던 중 함소원은 전화로 "청소하고 혜정이 목욕시켜라. 감기 걸리고 설사하더니 엉덩이가 빨개졌다. 기저귀 채우지 말고 엉덩이 잘 말려달라"고 전했다.


이에 진화는 땀을 뻘뻘 흘리며 서툰 실력으로 혜정이를 돌봤다.


그러나 진화의 노력이 무색할 정도로 집안은 난잡했다. 혜정이가 기저귀 없이 집을 돌아다니던 중 진화의 옷과 거실 바닥에 실례했기 때문이다.


퇴근 후 집에 돌아온 함소원은 이 광경을 보고 아연실색했다.


그는 청소를 전혀 안 한 것 같은 집안 환경에 진화에게 "일하고 돌아왔는데 집안이 이게 뭐냐"며 "똥냄새가 너무 심하다. 집안이 변기냐"며 닦달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결국 쇼파에 앉아 쉬던 진화는 다시 몸을 일으켜 세워 혜정이 저지른 실례를 닦기 시작했다. 하지만 함소원의 잔소리는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함소원은 속상한 마음에 "요즘 내 인생이 왜 이러냐"는 말을 뱉었고, 결국 참고 있던 진화는 잡고 있던 걸레를 바닥에 집어 던지고 옷가지를 챙기기 시작했다.


그렇게 진화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집안을 나섰고, 함소원은 당황해 현관 앞에서 그를 불러 눈길을 모았다.


함소원의 잔소리에 결국 집안을 나선 진화의 모습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함소원, 진화 부부가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관련 영상은 1분 4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내의 맛'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