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곽상도 의원 "문재인 손자 외국 학비 연 4천만원···정작 딸과 외손자는 이민가고"
곽상도 의원 "문재인 손자 외국 학비 연 4천만원···정작 딸과 외손자는 이민가고"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 대통령 손자, 외국에서 학비 연 '4천만원' 쓴다"


동남아시아에 자리한 태국을 다녀온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한 말이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외손자가 태국 최고급 국제 학교를 다니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21일 곽 의원은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 원내대책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 아들이 태국 방콕 인터내셔널 프렙스쿨이 다니는 사실을 이번에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 뉴스1


곽 의원에 따르면 태국 방콕 인터내셔널 프렙스쿨은 국제적인 명문 학교다.


야외 수영장 등 각종 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게 곽 의원의 설명이다. 곽 의원은 "3학년 기준 등록금과 학비, 필수적으로 필요한 금액 3,800만원과 과외 활동까지 더하면 연간 4천만원의 학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이 '살기 좋은 나라'를 외친 사실을 똑똑히 기억한다"면서 "그렇지만 대통령 딸과 외손자는 외국으로 이주하고 국제 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Bangkok International Preparatory and secondary school 홈페이지


한편 곽 의원은 지난주 태국 방콕으로 직접 떠나 문 대통령 외손자의 학교 문제를 확인했다.


문 대통령의 외손자가 국제 학교에 재학 중이라는 사실은 이전에도 나온 바 있지만, 학교 이름이 구체적으로 겨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