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먹뱉 하냐?"는 악플 폭발하자 마음에 상처입어 결국 '휴식' 선언한 문복희
"먹뱉 하냐?"는 악플 폭발하자 마음에 상처입어 결국 '휴식' 선언한 문복희

인사이트Instagram '_luvmun'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인기 유튜버 문복희가 '음식을 뱉는다'는 악플에 가슴 아픈 마음을 토로한 데 이어 휴식을 선언했다.


일부 악플에 방송을 이어갈 수 없다는 판단에서 나온 결정이다. 이 소식에 1만 명이 넘는 팬들이 아쉬움을 전했고, 조속한 복귀를 희망했다.


20일 윤복희는 유튜브 채널 '문복희 Eat with Boki'에 "어떻게 말을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먹뱉 논란'에 관한 내용과 함께 그간 느꼈던 고충과 그 고민을 타개하기 위해 했던 노력이 담겼다.


인사이트YouTube '문복희 Eat with Boki'


그는 "먹는 게 행복해서 시작했던 유튜브인데 날카로운 말들이 꽂히니까 시간이 지날수록 힘들어졌다"고 했다.


이어 "저는 제 스타일대로 조합해 맛있는 한 끼를 먹는 건데, 요 며칠 동안 씹고 삼키는 부분에서 편집을 줄이려니 영상이 길어지게 됐다"면서 "영상이 길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빨리 먹게 되는 등 원래 제가 먹는 스타일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됐다"고 덧붙였다.


덧붙여 그는 "최근 편집 방향을 바꾸면서 밤새는 일도 잦았고 사실 아주 속상해서 잠도 잘 못 자고 너무 지치기도 해서 딱 영상 두 번만 쉬고 토요일에 새 영상으로 돌아오겠다"고 휴식을 선언했다.


인사이트YouTube '문복희 Eat with Boki'


마지막으로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은 문복희는 "제 영상을 보고 행복을 느끼는 우리 복덩희분들을 만난 것은 내 인생 최고의 행운이다. 그간 원동력이 돼 줘 고맙고 언제나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9일 마라탕 먹방 영상과 함께 '먹뱉 논란'에 대한 해명 글을 올렸다. 영상 속 그가 음식을 먹는 모습이 부자연스럽다는 데 해명한 것으로 그는 "편집에 따른 것"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한편 해당 공지 글은 올라온 지 하루가 채 지나지도 않아 20일 오후 6시 기준 1만 2천 명이 넘는 시청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