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전력, 다음달까지 비정규직 95%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한국전력, 다음달까지 비정규직 95%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내 최대 공기업 한국전력이 정부와 여론의 '직원 정규직 전환' 압박에 백기를 들었다.


지난 17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다음달까지 비정규직 대부분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한전은 전체 비정규직 8538명 중 현재까지 568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고, 전환율은 66.6%이다.


다음달까지 나머지 2315명에 대한 정규진 전환을 추진, 완료 시에 전환율은 94.7%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 뉴시스


한전은 지난해 자회사 한전MCS와 한전FMS를 설립했다.


같은해 5월 2885명의 검침인력을 한전MCS로 정규직 전환했으며 이달 말까지 검침원 5200명 전원이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다.


또한 같은해 8월 청소, 시설관리인력 1281명과 경비인력 538명 등 총 1819명은 한전FMS에 전원 편입됐다. 이후 정규직 39명을 추가로 채용해 현재 한전FMS 정규직은 총 1855명이다.


직고용과 자회사 전환을 두고 1년 넘게 노사간 줄다리기를 벌였던 고객센터 인력들도 대부분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난 1일 한전은 본상가 있는 전남 나주에 고객센터 자회사 한전CSC를 출범하고, 당초 전환 채용 대상자 927명 중 897명을 채용했다.


나머지 인원은 개인사정이나 퇴직 등을 이유로 전환을 희망하지 않았다.


한전 관계자는 "나머지 인력에 대해서는 노사 합의가 끝난 상황이고 이전 정규직 전환자와 동일하게 임금을 지급하게 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