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픈 여자친구 두고서 군대 입대한 남친이 '자대 배치' 날 받은 편지 한 통
아픈 여자친구 두고서 군대 입대한 남친이 '자대 배치' 날 받은 편지 한 통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기다리다 미쳐' 스틸컷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군 입대 일주일을 앞두고 사랑하는 여자친구가 큰 병에 걸려 쓰러졌다.


최근 들어 자주 몸이 안 좋다고 호소했던 여자친구. 왜 그때 병원에 가자고 말하지 못했을까.


후회 가득한 마음으로 병원을 찾은 남자친구는 의식 없는 여자친구를 밤낮없이 간호했다.


그의 지극 정성에 여자친구는 이틀 만에 의식을 되찾았고 남자친구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항상 발랄하고 생기 넘치던 여자친구는 병마와 싸우며 어느새 많이 야위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가게 된 군대를 미룰까 잠시 생각도 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난 괜찮아. 굳이 그러지 마. 네가 안다치고 건강하게 훈련소 잘 다녀와야 나도 깨끗하게 나을 것 같아"라며 남자친구를 달랬다.


입대하는 날까지 병원에서 여자친구를 간호한 남자는 "잘 갔다 오겠다"는 말과 함께 훈련소에 입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lickr '국방홍보원'


그렇게 훈련소에서의 한 달이 시작됐다.


남자는 여자친구의 몸 상태가 걱정돼 매일 밤 잠을 설쳤다. 인터넷 편지로라도 그녀의 소식을 듣고 싶었지만 한 통의 편지도 오지 않았다.


여자친구 부모님은 "수술 잘 끝났어. 지금 안정이 필요해서 쉬고 있고 직접 소식 전해주지 못해서 얘도 미안해하고 있어"라며 그녀의 소식을 대신 전했다.


걱정만으로 가득했던 훈련소 생활을 끝내고 자대 배치를 받은 그날.


인사이트


남자는 여자친구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사실 그녀는 남자가 입대한 날 저녁에 세상을 떠난 것. 하지만 그녀는 죽는 순간까지도 훈련받는 남자친구가 혹시라도 나쁜 생각을 할까 이 사실을 숨긴 것이었다.


세상을 잃은 것 같은 슬픔에 고통스러워하는 남자친구. 어느 날 그에게 여자친구가 생전에 남긴 편지가 도착했다.


"내가 이렇게 아파서 너무 미안해. 빨리 나 잊고 더 좋은 사람 만나서 행복한 모습 보여줘. 그래야 마음이 놓일 거 같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사랑의 불시착'


항상 환한 미소를 지어주던 여자친구가 없다는 사실을 실감할 수 없다는 남자.


이기적이었고, 더 사랑해주지 못한 자신이 너무 후회스러운 그는 여전히 꿈속에서 그녀를 그리고 있다.


해당 글은 지난해 '동국대학교 대나무숲'에 게시된 글이다.


내용의 진위여부를 떠나 글쓴이 미상의 해당 글은 마지막 순간까지 남자친구를 걱정한 여자친구의 진심이 담겨 많은 누리꾼들의 눈물을 자아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