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쓰레기봉투서 발견된 '여인의 초상', 23년 전 사라진 클림트 진품이었다
쓰레기봉투서 발견된 '여인의 초상', 23년 전 사라진 클림트 진품이었다

인사이트'여인의 초상' / 뉴시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이탈리아의 한 미술관에서 도난당한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1862∼1918)의 작품 '여인의 초상'.


23년 만에 쓰레기봉투에서 극적으로 발견된 그림이 해당 작품 진품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검찰은 클림트의 '여인의 초상'으로 추정된 그림의 정밀 감정 결과 진품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1997년 2월 이탈리아 북부 도시 피아첸차의 리치 오디 미술관 내 전시실에서 갑자기 사라졌다.


인사이트구스타프 클림트 / 네이버 인물


그리고 23년 만인 지난해 12월 해당 미술관 외벽 속 쓰레기봉투에서 발견됐다.


당시 정원사가 미술관 건물 벽을 덮은 담쟁이덩굴을 제거하다 최초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 그림이 진품으로 보인다는 초기 감정 의견을 냈고 경찰은 공식적으로 진위를 가리고자 전문기관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그 결과, 진품으로 판명 난 것이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해당 그림은 클림트가 1917년 그린 작품으로, 말년인 1916∼1918년 완성한 여러 개의 여인 초상화 가운데 하나다.


갈색 머리를 가진 젊은 여성이 진녹색의 배경 속에 묘사돼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시가로 6천만∼1억유로(한화 약 773억∼1천288억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