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늘(16일)부터 딱 일주일 뒤면 '세뱃돈' 받는 설 연휴 시작된다
오늘(16일)부터 딱 일주일 뒤면 '세뱃돈' 받는 설 연휴 시작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민족의 명절인 설날까지 단 일주일여만을 남겨놓고 있다. 정겨운 가족을 볼 수 있어 뜻깊은 이날은 그간 쉽게 만질 수 없던 거액의 용돈을 받기도 해 그 의미가 유독 남다르다.


16일 기준 설 연휴까지는 단 7일이 남았다. 설까지는 8일이 남아 기대감을 한층 더 올리고 있다.


벌써 사고 싶었던 물건을 적어 놓거나, 여행을 계획하는 프로 '세배꾼'도 적지 않다. 받을 돈을 대략 헤아려 기획을 짜놓는 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최근 들어 세뱃돈에 대한 글이 자주 올라오고 있다. 세뱃돈을 위해 절 한두 번쯤은 가리지 않고 하겠다는 내용이다.


일부러 세배를 할 수 있도록 이 집 저 집을 기웃대겠다는 누리꾼도 많다. 부모님께 세뱃돈을 뺏기지 않는 비법을 공유하는 글도 다수 올라왔다.


부모님과 함께 있는 시간을 되도록 줄이라거나, 눈을 피하라는 식의 조언이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한편 취업포털 잡코리아 등에 따르면 적정 세뱃돈 액수를 두고 돈을 주는 직장인과 돈을 받는 초등학생 간 이견은 상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돈을 주는 직장인은 1만 원이 적정하다고 답했지만, 돈을 받는 초등학생은 그 다섯배인 5만 원을 적정 액수로 꼽았다.


직장인 1383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미취학아동이나 초등학생에게는 1만 원이 적당하다는 답변이 52.6%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만 원(11.3%), 3만 원(11.3%) 순이었다.


반면 초등학생 1,241명에게 같은 주제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전체의 21.4%가 5만 원이 적당하다고 응답했다. 1만 원이라는 응답은 17%에 그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