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해"라 말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해"라 말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하더라,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소속된 여당이자 국회 제1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대표가 실언을 내뱉었다.


'정상적'이라는 말까지 하면서 장애인이 '비정상적'이라는 뉘앙스까지 느껴졌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이 대표는 공식 사과했다.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에 출연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그는 인재영입 1호로 영입한 최혜영 교수에 대해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말을 했다.


"최혜영 교수, 만나보니 의지가 강했다.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하더라. 어려서부터 장애를 가지고 나오니까"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거에 대한 꿈이 있잖아. 그래서 그들이 더 의지가 강하다는 얘기를 심리학자한테 들었는데 대화해보니 의지도 강하고 선해"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 사진=인사이트


자신이 이끄는 정당의 인재영입을 띄우려다가 선천적인 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버렸다. '정상적으로 살던 거'라는 말을 해 비장애인이 정상이라는 뉘앙스까지 담았다.


각곳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한 당의 대표이자 여당의 대표가 하기에는 매우 부적절했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에 이 대표는 각 언론 매체에 본인 명의의 문자 한 통을 보냈다.


2019 경제계 신년인사회 참석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는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며,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이 대표는 2018년 12월에도 장애인 비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당시 이 대표는 "정치권을 보면 정상인가 싶은 정신장애인이 많이 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