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구독자 '폭락'해도 예상 수입만 월 '3천만원'이라는 밴쯔
구독자 '폭락'해도 예상 수입만 월 '3천만원'이라는 밴쯔

인사이트YouTube '밴쯔'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구독자 하락과 영상 조작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밴쯔의 수입이 한 달에 3천만원 상당일 거란 예상이 나왔다.


논란에 논란을 거듭하며 구독 취소 증가는 물론 '조회수 폭락' 속에서도 예상 수입이 생각보다 높아 "놀랍다"는 반응이 나온다. 


최근 밴쯔는 구독자들의 대거 이탈을 막지 못했다. 반성하는 모습을 담아 올린 사과 영상도 비판의 대상이 됐고, 새로운 콘셉트로 시도한 먹방 영상은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비록 구독자 258만 명을 보유한 대형 유튜버지만, 300만이 넘던 전성기 시절보다 '초라하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인사이트소셜블레이드


먹방 1세대인 그는 먹방계의 대표 주자로 많은 누리꾼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특유의 행복한 표정과 착한 말투, 깔끔한 방송 진행 덕분에 좋은 이미지를 쌓았다.


그러나 과장 광고 논란에 휩싸인 이후 모든 것은 180도 달라졌다. 더는 영상에서 밝은 그의 모습을 보기 어려웠고, 착한 말투 역시 사라졌다.


이에 그를 지지했던 많은 구독자는 응원 대열에서 벗어나 더는 그의 곁을 지키지 않았다. 구독자 및 조회수 폭락 때문에 그가 큰 돈을 벌지 못할 거라는 말이 나돌았다. 


하지만 유튜브 통계 사이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그의 월 추정 수입은 1만 9천 달러(한화 약 2천만원)에서 30만 달러(약 3천 5백만원) 사이다.


인사이트YouTube '밴쯔'


연 단위로 계산했을 시 최대 4억원이 넘는 돈이다. 통상 대한민국에서 고소득으로 취급되는 연봉 1억원을 가뿐히 돌파한 셈이다.


다만, 이는 추정치일 뿐이다. 밴쯔의 확정 수입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 


과거 유튜버 보겸 역시 소셜블레이드 상 추정 수입이 연 40억이라는 언론 보도가 있었지만, 본인은 20억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또한 광고 노출 등 여러 변수가 작용하는 유튜브 산정 시스템상 통계치만으로는 수입을 완벽하게 추정할 수 없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