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뜨거운 라면 먹겠다면서 식은 거 가져왔다"···영상 조작 논란 휩싸인 밴쯔
"뜨거운 라면 먹겠다면서 식은 거 가져왔다"···영상 조작 논란 휩싸인 밴쯔
입력 2020.01.14 21:40

인사이트YouTube '밴쯔'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꾸준한 구독자 감소로 사과 영상까지 공개했던 밴쯔가 이번에는 영상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누리꾼들은 밴쯔가 라면을 먹는 영상에 조작 의혹을 제기했으며, 벤쯔는 이에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지난 10일 밴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뜨거운 걸 느끼지 못하는 것을 콘셉트로 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벤쯔는 컵라면에 물을 붓고 익기를 기다린 후 먹기 시작했다. 밴쯔는 라면이 아주 뜨거웠는지 연신 고개를 좌우로 돌렸고 목을 잡으며 고통을 표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밴쯔'


그러나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의 시선은 달랐다.


이들은 밴쯔의 행위 자체가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영상 속 컵라면에서 김이 나는 시간이 5초도 안 되는 짧은 시간이고, 면이 조금 불은 점을 이유로 들었다.


한 누리꾼은 "아 진짜 연기 좀 그만해라"라며 "김 나던 라면이 1초 만에 김이 하나도 안 난다. 편집으로 눈속임 하는 거냐"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밴쯔'


이어 "진정성 없는 행동만 한다. 구독 취소 했지만 어디까지 하나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은 "조작으로 색안경을 끼지 않으면 다를 거다"라며 "무조건 조작으로 몰고 가기에는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논란이 되는 장면의 조작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영상 편집에 의해 김이 사라졌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YouTube '밴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