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쓰레기 봉지'에 곱창 버린 손님에게 음식점 사장님이 쓴 가슴 아픈 댓글
'쓰레기 봉지'에 곱창 버린 손님에게 음식점 사장님이 쓴 가슴 아픈 댓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만약 당신이 직접 만든 음식을 누군가 눈앞에서 버린다면 어떤 기분이겠는가.


실제 한 음식점 사장님이 이런 모욕적인 일을 경험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1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식 배달 어플에 손님 A씨가 적은 리뷰가 올라왔다.


해당 리뷰에서 A씨는 "곱창, 닭발, 볶음밥 시켜서 먹었다. 양념 맛도 좋고 닭발도 좋은데 곱창은 누린내가 나서 못 먹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A씨는 "닭발만 골라서 먹고 곱창은 다 버렸다"며 "미역국은 안 주시는 게 욕 안 먹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와 함께 A씨가 올린 사진은 충격적이다. 쓰레기 봉지에 음식을 버리는 인증샷을 찍었다.


A씨의 지적에 해당 음식점 사장님 B씨는 직접 댓글을 남겼다.


B씨에 따르면 그는 오십 대 후반에 직장을 퇴직하고 와이프와 함께 이 음식점을 3개월째 운영하고 있다. 모든 것을 쏟아부어 시작한 가게인 만큼 더욱 열심히, 정성껏 조리해왔다.


그런 노력이 물거품이 된 순간이었지만 사장님은 "맛있는 식사를 못 드신 것에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그리고는 "리뷰를 보고 생각이 깊어져 어제 일찍 가게 문을 닫았다"며 직접 음식을 만들어 먹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곱창은 냄새에 신경을 많이 써야 하는 음식이기에 한 번 삶고 초벌하고 연탄불을 정해진 화력에 맞추어 굽고 있다"며 "잡내 안 나고 불향 좋다는 손님들의 글에 자부심을 느끼면서 정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이런저런 일이 있었지만 음식이 쓰레기로 버려지는 것을 눈앞에서 보는 일은 처음 경험해봤을 터.


이렇게 모욕적인 순간에도 B씨는 손님의 입장에서 다시 한번 생각하는 사장님의 모습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러면서 "찢기는 마음이지만 그래도 다시 다잡고 우리 손님들이랑 가족들, 손주 생각하면서 열심히 해보겠습니다"라며 다시 한번 사과했다.


누리꾼들은 "음식이 입에 안 맞을 수는 있지만 꼭 저런 사진까지 올려야 하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