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깔끔한 경기력으로 '난적' 이란 2-1로 제압하고 8강 확정 지은 김학범호
깔끔한 경기력으로 '난적' 이란 2-1로 제압하고 8강 확정 지은 김학범호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이란을 누르고 8강에 안착했다.


12일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이란과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펼쳤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난적 이란을 2-1로 꺾고 조별리그 2연승을 질주했다. 이로써 한국은 3차전을 남겨둔 채 8강행을 확정 지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조규성이 최전방 공격수를 맡았고, 정우영, 정승원, 이동준이 2선에 배치됐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3선은 맹성웅과 원두재가 나섰고, 포백 라인은 김진야,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책임졌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이란을 상대로 준수한 경기를 펼친 한국은 전반 22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맹성웅이 때린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흘러나왔고, 이동준이 침착하게 쇄도해 골을 넣었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선제골 이후 공격을 주도한 한국은 전반 35분 조규성의 그림 같은 왼발 터닝 중거리 슈팅으로 2점차 리드를 잡았다.


이후 한국은 후반 7분 셰카리에게 헤더골을 맞으며 실점했지만, 이란의 파상공세를 모두 막아내며 2-1 승리를 쟁취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을 펼칠 예정이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