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놀면 뭐하니' 유재석, 밀알복지재단에 '2억원' 또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 떨쳤다
'놀면 뭐하니' 유재석, 밀알복지재단에 '2억원' 또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 떨쳤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 유산슬에 이어 유고스타도 선행을 이어갔다.


11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산슬에서 유고스타로 돌아온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호 PD의 지시에 따라 한 건물의 301호에 도착한 유재석. 


그는 엄청난 환호에 깜짝 놀랐고, 현악기까지 동원된 연주단의 연주에 부담스러워 하며 입구에서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강영은 MBC 아나운서 국장이 유재석을 반겼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자리는 MBC 문화방송과 밀알복지재단이 함께하는 아동청소년 음악지원사업 협약식이었다. 


'놀면 뭐하니?'의 '유플래쉬' 특집으로 얻은 음원 수익금으로 아동청소년 음악지원사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한다.


이에 유재석은 유고스타로 변신, 또 다시 형광색의 슈트를 입고 협약식에 참석했다. 


밀알복지재단의 연주를 들으며 유재석도 협약식을 무사히 마쳤다. 


수익금은 개인 21명, 단체 2곳에 총 2억원이 지원된다. 


유고스타는 "프로젝트 통해서 음악 배우고픈 많은 어린이 여러분들이 본인이 하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