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2년간 매일 '9시간 이상' 착취당하고 임금 대신 '가짜 종이쿠폰' 받은 외국인노동자들
2년간 매일 '9시간 이상' 착취당하고 임금 대신 '가짜 종이쿠폰' 받은 외국인노동자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19년 대한민국에서 상상할 수 없는 노동착취의 현장이 적발됐다. 가해자는 피해자를 장시간 일을 시키면서도 임금은 '쿠폰'으로 지급했다.


지난 10일 노컷뉴스는 '이주노동자 인권 및 노동권 실현을 위한 대구경북 연대회의'가 대구노동청 앞에서 연 기자회견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구경북 연대회의(연대회의)는 경북 영천군에서 발생한 외국인노동자 노동 착취 사건을 폭로했다.


인사이트'가짜 종이쿠폰' / 대구경북 연대회의


이곳에서 일한 외국인노동자들은 2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하루 9시간 이상 마늘밭·양파밭 등에서 일하고도 월급을 지급받지 못했다. 이들이 받은 것은 돈 금액이 적힌 '종이쿠폰'이었다.


피해자들의 임금은 파견 용역자 A씨가 모두 받아 챙겼다.


A씨는 피해자들에게 "이 쿠폰을 가지고 있으면 나중에 현금으로 환전할 수 있다"고 속였다. 일부 반발하는 이들은 협박을 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외국인노동자들 대부분이 가족 초청 비자로 한국에 입국했다는 점을 악용했다. 가족 초청 비자로 입국한 이들이 만약 경찰에 신고한다면 '노동 비자'가 없기 때문에 강제 추방당한다는 것을 알고 협박한 것이다.


피해자들의 총합은 약 200명. 그 규모만 무려 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대회의는 "그들도 똑같은 사람이고 인권이 있다"면서 "이주노동자의 약점을 악용해 돈을 가로채는 사업주는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