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소연 대전시의원 "왜 시민 세금으로 '성매매 여성' 문신 제거 시술비를 '지원'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왜 시민 세금으로 '성매매 여성' 문신 제거 시술비를 '지원'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입력 2019.12.10 22:57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대전시의회 의원이 국민 혈세 일부가 성매매 여성의 문신을 제거하는 데 쓰인다고 고발했다.


지난 8일 김소연 대전시의회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매매 여성의 자활을 돕는다며 문신 제거 시술비를 지원해주는 우리나라는 참 좋은 나라"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예산안으로 보이는 인쇄물을 직접 촬영해 첨부하기도 했다. 


이 인쇄물에는 '의료지원비'라는 계정과목 아래 '피부과 문신 제거 시술비'가 적혀 있었으며 이를 지원하는데 132만 원씩 들어가는 걸로 표기돼있다.


인사이트Facebook '김소연''


김 의원은 "납치를 당해서, 수면 마취라도 당해서 문신을 당한 게 아니라면 대부분 자발적으로 했을텐데"라며 "그게 성매매와 무슨 관계가 있으며, 자활과는 또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옷을 벗고 다닐 것이 아니라면 훈련하고 경제활동 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자신이 번 돈으로 문신 제거하는 게 맞지 않을까요?"고 덧붙였다.


이어 "성인지감수성이 부족한 저는 왜 시민 세금으로 성매매 피해(?) 여성의 문신 제거 의료비로 132만 원을 지원해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도 전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폭력적 상황에서 억지로 한 문신이 아니라는 전제 아래, 그것을 지우는 것이 왜 피해자 지원 의료비 계정으로 집행되어야 할 돈인지 참으로 의아하다"며 예산의 쓰임새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치르는 도중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측으로부터 불법 선거 자금을 요구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박 의원을 금품요구 방조 혐의로 고소했지만, 검찰은 '혐의없음'으로 처분했다. 이후 민주당에서 제명돼 지난 3월 바른미래당에 입당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