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항문 성폭력, 자연스러운 행동"이라 해놓고 공무원 시켜 '대리 사과'시킨 보건복지부 장관
"항문 성폭력, 자연스러운 행동"이라 해놓고 공무원 시켜 '대리 사과'시킨 보건복지부 장관
입력 2019.12.03 11:03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성남 어린이집 '항문 성폭행'은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행동이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의 발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사과문을 내놓았다.


하지만 장관의 사과가 아닌 보건복지부 측의 입장을 담고 있어 '대리 사과'라는 비판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에게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고 물었다.


인사이트Twitter 'mohwpr'


이에 박 장관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이들의 성에 대해 보는 시각이 다르다며 무조건적인 '성폭행' 낙인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박 장관은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라고 답했다.


그의 발언에 논란이 커지자 같은 날 오후 9시께 보건복지부는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해당 사과문에는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보건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하겠습니다.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모든 힘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사과문 공개 이후 누리꾼들은 "장관이 직접 나와서 사과해야지 보건복지부 직원이 작성한 사과문으로 대체하는 게 옳은 일이냐"며 분노를 터트렸다.


또한 보건복지부 장관의 의견이 아닌 제3자의 입장에서 작성된 듯한 사과문 역시 올바르지 않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해당 사과문 외에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다"라고 덧붙여 전하기도 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