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카자흐스탄 팀에 1대2로 패하며 '맹구' 별명 제대로 입증한 맨유
카자흐스탄 팀에 1대2로 패하며 '맹구' 별명 제대로 입증한 맨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맹구가 맹구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다 우승 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팬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맹구'(맹9)라는 별명을 극도로 싫어하는 맨유의 오랜 팬들조차도 자조 섞인 반응을 보이며 '변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을 정도다.


29일(한국 시간) 새벽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아레나에서는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L조 5차전 FC 아스타나 v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아스타나에 1대2로 패했다. 이변이라면 이변일 수 있는 결과다.


지금껏 잉글랜드 클럽이 카자흐스탄 클럽에게 패한 적은 없다. 맨유가 오늘 패한 것은 잉글랜드 클럽이 처음 카자흐스탄 클럽에게 패한 것이다.


결과는 이변이지만 경기 내용은 그다지 이변이 아니었다.


전반 10분 만에 제시 린가드의 중거리 골로 앞서간 맨유는 후반전부터 크게 밀렸다. 후반 시작 10분 만에 드미트리 숌코에게 동점골을 내줬고, 7분 뒤인 17분 디숀 버나드가 자책골을 넣어 역전을 허용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맨유는 어떻게든 동점 그리고 역전을 위해 움직였지만 효율성이 제로였다. 올레 군나 솔샤르 감독 또한 이렇다 할 전술 변화를 보여주지 못하며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비록 평균 연령 20세 정도의 어린 멤버들로 구성했다고는 하지만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패배에 곳곳에서 비웃음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맨유 팬들은 "맹구라는 말을 듣는 게 지독히도 싫었는데 요즘 하는 걸 보면 맹구 그 자체다", "기대했던 솔샤르 감독은 재앙 수준, 그야말로 '솔재앙'이다"라는 등의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맨유는 현재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9위에 머물러 있다. 다음 시즌 챔스 티켓을 노리고 있지만, 지금보다 더 순위가 떨어질 가능성도 높은 상황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