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준영·최종훈과 함께 '집단성폭행 혐의'로 10년 구형받은 권씨 "동생에게 미안하다"
정준영·최종훈과 함께 '집단성폭행 혐의'로 10년 구형받은 권씨 "동생에게 미안하다"
입력 2019.11.14 08:18

인사이트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 2'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가수 정준영, 최종훈과 함께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 권모씨가 동생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권씨는 가장 무거운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


또 검찰은 정준영과 최종훈에게는 각각 징역 7년과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비공개로 진행된 피고인 신문 후 열린 공개 재판에서 "피고인들의 죄질과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라고 구형 의견을 짧게 밝혔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권씨는 정준영, 최종훈 등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로 알려진 권씨는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으로 평생 살아야 하는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을 평생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이달 29일 오전 11시 이들의 선고 공판을 열기로 했다.


한편, 권씨는 지난 2016년 정준영, 로이킴 등과 함께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이들과 절친한 사이임을 알린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 2'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