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허리 수술' 받아 입원하고도 '대본' 손에서 안놓은 신성록
'허리 수술' 받아 입원하고도 '대본' 손에서 안놓은 신성록
입력 2019.11.13 16:14

인사이트Instagram 'shin_sung_ro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SBS '배가본드'에서 열연 중인 신성록이 입원 중인 사진을 올려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13일 신성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허리 수술을 받아 옴짝달싹 못하고 있는 영상을 게재했다.


신성록은 몸이 성치 않은데도 힘겨운 표정으로 대본을 손에 꼭 쥐고 있다.


병원복을 입고 누워서 노래 연습까지 하는 그의 모습이 매우 인상 깊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_sung_rok'


그가 왜 '믿고 보는 배우'가 됐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신성록은 걱정할 팬들을 위해 "지금 아닙니다! 작년 이야기에요"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키다리 아저씨' 삼연에 연습 과정에서 허리 수술을 하게 됐다. 근데 강지혜 배우가 고맙게도 삼계탕을 사 와서 맛나게 먹고 누워서 런스루를 했다"며 "이래저래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우리들은 행복하게 공연을 오늘까지도 이어나갔다. 제 공연은 이제 끝났지만... 이번 주 일요일부터 시작되는 뮤지컬 '레베카'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신성록의 팬들은 "다친 줄 알고 걱정됐다"면서도 "아픈데도 연기 연습을 쉬지 않는 모습이 멋있다"며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hin_sung_ro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