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수능에서 정답 모를 때는 처음 찍은 '답' 절대 바꾸면 안 된다"
"수능에서 정답 모를 때는 처음 찍은 '답' 절대 바꾸면 안 된다"
입력 2019.11.10 14:47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왠지 모르겠지만 묘하게 끌리는 답이 있다. 이것을 '촉'이라고 한다.


중요한 시험에서 정답을 고를 때, 과연 이러한 촉을 따라야 할까 의심해야 할까.


모든 선택지를 세심하게 분석하는 것보다 때때로 뇌리에 즉각적으로 떠오른 답이 더 정확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외의 연구 결과가 주목받고 있다.


과거 노벨상을 받은 행동경제학자 대니얼 카너먼(Daniel Kahneman)은 본능적인 대답이 더 옳은 선택을 하도록 도와준다고 주장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촉은 그저 운과 본능에 따르는 것만이 아니다. 우리의 뇌는 자각하지 못해도 항상 과거와 현재를 끊임없이 비교하고 있다.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내린 결정 또한 사실 수년간의 경험에 기초해 논리적으로 내린 결정일 수 있다.


또한 뇌는 이미 생각했던 것을 확인시켜주는 정보들을 골라서 기억하는 것을 선호한다. 안정적인 결과를 따라가려고 하기 때문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리고 이는 때때로 논리적인 결과를 도출해낸다. 즉, 한 번 떠오른 답안이 꽤 믿을 만한 정보라는 것.


따라서 뇌는 본능적으로 다양한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고 있고 이에 따라 촉이 발현되는 것이라는 결과가 도출된다.


'처음 정한대로 따라라'라는 옛말은 이에 기인한 것이니 헷갈리는 문제를 만났을 때는 진정하고 내 '촉'을 한 번 믿어보도록 하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