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형제·자매 없는 '외동'이 뚱뚱하게 살찔 확률 7배 높다
형제·자매 없는 '외동'이 뚱뚱하게 살찔 확률 7배 높다
입력 2019.11.09 18:47

인사이트(좌) Instagram 'hotsootuff' / (우) Instagram 'vousmevoyez'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보기만 해도 으르렁거리는 형제 또는 자매를 둔 사람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부터 곁에 있는 언니와 동생이 고맙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아시아원은 외동아들이나 딸들이 형제가 있는 사람보다 비만이 될 확률이 7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오클라호마 대학(University of Oklahoma)의 첼시(Chelsea Kracht) 박사는 자녀가 있는 700가구를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밝혀냈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ko_woon_' / (우) nstagram '0seungyeon


박사는 조사를 실시하기에 앞서 부모와 교사들에게 가정과 학교에서 아이들이 어떤 음식을 얼마나 먹는지 기록하도록 요청했다.


그 결과 외동 아이를 키우는 가정은 평균적으로 불균형한 식습관등으로 식단 건강 지수가 낮아 아이들이 비만이 될 위험이 더 큰것으로 나타났다.


건강 식단 지수는 아이들이 먹는 식단의 열량, 영양의 균형 외에도 설탕이 다량으로 함유된 음료나 간식을 얼마나 마시고 있는지를 고려한 것이다.


또 식사를 할 때 TV를 켜두는지, 가족간의 대화는 얼마나 하는지 등의 식습관 까지 반영해 산출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형님'


그 결과 아이들이 많은 집은 외동을 키우는 집보다 계획적인 식단을 유지하고 영양적으로 더 우수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밖에서 식사하는 외식 횟수가 적어 더 균형적인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연구진은 외동 여부와 관계없이 엄마의 체질량 지수(BMI)가 아이의 체질량 지수 및 허리둘레와 밀접한 관계를 보인다는 점도 발견했다.


즉, 엄마가 비만이면 아이도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영양 전문가들이 적절한 영양 교육을 하기 위해서는 형제자매가 있는지 여부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어린이와 가족이 건강한 식습관과 생활 습관을 갖도록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