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충북 진천 야산서 '제사' 중 친척들에게 인화물질 뿌리고 방화···"1명 사망"
충북 진천 야산서 '제사' 중 친척들에게 인화물질 뿌리고 방화···"1명 사망"
입력 2019.11.07 12:4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충북 진천에서 제사를 지내던 중 한 남성이 친척들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경 진천군 초평면 선산에서 A(72)씨가 시제(제사)를 진행하던 종중원에게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


한 목격자는 "절을 하고 있는데 뒤에서 A씨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고 전했다.


충북소방본부는 중상 6명, 경상 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1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범행 직후 음독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헬기 1대, 차량 33대를 동원해 산불로 번진 화재를 진화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치료를 받는 A씨에게 형사들을 보내 체포한 상태"라며 "추후 방화, 살인 혐의 등으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치료가 끝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