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종근당고촌재단, 인도서 제14회 고촌상 시상식 개최
종근당고촌재단, 인도서 제14회 고촌상 시상식 개최
입력 2019.11.05 14:51

인사이트사진 제공 = 종근당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종근당고촌재단이 최근 인도에서 '제14회 고촌상 시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올해 고촌상은 케냐의 NGO단체인 'HIV에이즈 관련 케냐 법·윤리 이슈 네트워크(KELIN, Kenya Legal & Ethical Issues Network on HIV and AIDS)'가 수상했다.


HIV에이즈 관련 케냐 법·윤리 이슈 네트워크는 결핵약을 복용하지 않은 이유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결핵 환자들의 감옥 내 부당한 처우와 인권침해에 관련된 소송을 진행해 승소함으로써 감염자들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고 주변국이 활용할 수 있는 법적 선례를 남겼다. 


또한 케냐 내 결핵 퇴치를 위한 정책 입안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보건 관계자 및 지역사회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등 결핵 환자의 인권 향상에 기여한 업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종근당


종근당고촌재단 김두현 이사장은 "올해는 결핵 퇴치를 위해 평생을 헌신한 종근당 창업주 이종근 회장의 탄생 100주년 되는 해"라며 "올해 수상자들이 이 회장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앞으로도 결핵 환자들의 인권 보호와 인식개선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고촌상은 종근당 창업주인 고(故) 고촌(高村) 이종근 회장이 1973년 설립한 종근당고촌재단과 유엔연구사업소(UNOPS: United Nations Office for Project Services), 산하 결핵 퇴치 국제협력사업단(Stop TB Partnership)으로 이루어졌다.


세계 결핵 및 에이즈 퇴치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후원하기 위해 2005년 공동 제정해 매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하고, 상금 포함 총 10만 달러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